UPDATED. 2021-01-20 20:48 (수)
시간의 언덕에서
상태바
시간의 언덕에서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12.3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희의 마주보기]
석양. 사진:미래경제뉴스
석양. 사진:미래경제뉴스

시간의 언덕에서 / 이광희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
순수한 사람, 열정이 있는 사람, 능력 있는 사람, 배려하는 사람
나를 사랑하는 사람
그들이 시간과 함께 내 삶에 도움을 주었다

좋다고 말할 수 없는 사람들도 만났다
거짓말하는 사람, 사기치는 사람, 무례한 사람
그들이 내게 상처를 주고 고통의 시간도 주었다

누구를 믿을 수 있겠느냐고 세상이 말한다
그럼에도 상처와 고통에 
위안과 치유를 덮어준 것은 결국 시간과 사람들이다
돌아보면 그 모두를 더하여 오늘의 내가 되었다

아내와 아이들은 위안과 치유의 중심이었다
손자와 손녀의 웃음소리는 내 행복의 정점이다
좋은 사람들이 내 삶을 이끌어 주었고
좋다고 말할 수 없는 그들도 내게 단단함을 더해 주었다

나는 그들에게 어떤 사람이었을까
또 한 해가 지나가는 시간의 언덕에서 
나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까

에필로그

2020년이 저물어 갑니다. 그 어느 해에 못지 않게 다사다난하고 혼란스러운 한 해였습니다.

삶은 지나고 보면 아득하고 홀연합니다.

하루하루를 더 감사하게 살아야 할 이유입니다.

다시 새 해를 바라봅니다. 아직 아무도 가보지 않은 신선한 시간입니다.

세상은 더욱 빠르게 변할 것입니다.

이처럼 갈수록 빨라지는 세상을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오늘은 잠시 게으르고 싶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