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0 (금)
11월 9일 환율은 코스피 반등 시도와 함께 약세권에 움직일 가능성
상태바
11월 9일 환율은 코스피 반등 시도와 함께 약세권에 움직일 가능성
  • 손예지 전문기자
  • 승인 2021.11.0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전일 원달러 환율은 2.1원 하락한 1183.1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갱신한 데 힘입어 환율은 하락 압력에 노출되었으나 코스피는 디커플링 현상을 보였다. 코스피 지수는 9.07포인트 0.31% 내린 2960.20포인트로 뒷걸음을 이어갔고, 코스닥은 1.15포인트 0.11% 오르며 1002.50포인트로 강보합권을 유지했다.

코스피는 이번 조정의 양상에서 진바닥이 어디인지를 확인하는 과정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2900선을 다시 터치하려는지 아니면 그 위에서 돌아서며 전고점을 넘어서는지 관찰 포인트가 있다. 전고점을 돌파한다면 앞서 만들어진 3100선의 갭을 메꾸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지수가 3100선을 돌파하고 안착하게 된다면 상승 전환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코스피 지수는 약세 분위기를 보이고 있지만 상승 전환의 에너지를 모으는 과정일 수 있다.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에도 금리 인상은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제롬 파월 의장의 메시지가 시장의 변동성을 제한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9일의 환율은 코스피 반등 시도와 함께 약세권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