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생명과학고, 1학년 대상 ‘직업계고 채움119 캠프’실시
상태바
공주생명과학고, 1학년 대상 ‘직업계고 채움119 캠프’실시
  • 김소라 기자
  • 승인 2023.08.2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기분석과 직무·기업 탐색을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커리어로드맵 설계
공주생명과학고, 인성과 핵심역량을 갖춘 창의적인 농생명산업 인재 육성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 (주)에듀캔버스 제공

공주생명과학고(교장 김용정)는 7월 13-14일 이틀에 걸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업계고 채움119 캠프’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농생명 분야에서 개인별 적성과 흥미를 고려한 맞춤형 진로 설계를 목적으로 외부에서 전문 강사진을 초빙해 진행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객관적 자기이해 △다중지능을 통한 적성찾기 △흥미와 가치관 탐색 △나의 역량분석 △선취업 후학습 마인드 △희망직무 분석하기 △희망기업 분석하기 △기업이 원하는 인재로 진행되었다. 다중지능 검사, 가치관 경매게임, SWOT 분석 등 자신에 대한 객관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희망 직무와 기업을 연계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이번 캠프에서는 기술융합형 특성화고의 미래경쟁력을 발판으로 개인별 희망 직무와 기업을 탐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제시하였다. NCS 직무기술서를 바탕으로 한 기술 4.0시대 농업 분야의 직무설계로 학과와 연관된 취업 방향성을 명확히 설정할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캠프에 참여중인 학생들, (주)에듀캔버스 제공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나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 “나의 강점과 단점을 자세히 알게 되었다”, “이번에 배운 내용들이 나의 진로 설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NCS 직무기술서로 커리어로드맵을 만드는 과정에서 내 꿈이 구체화되었다”,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라 너무 좋았다” 등의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캠프를 주최한 공주생명과학고등학교는 1933년 4월 25일에 개교하여 90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농업계열 직업계고등학교로 학생들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치유농업과 △축산자원개발과 △식품가공과 △산업기계설비과 총 4개의 학과를 운영하며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치유농업과는 자연을 치유하는 녹색처방전을 바탕으로 사람과 환경 모두를 이롭게 하는 농업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치유농업사, 도시농업관리사, 숲해설사, 원예심리상담사, 조경기능사 등의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제기능올림픽(조경 가드닝) 대비반, 농업직 공무원반도 운영되고 있다.

△축산자원개발과는 미래지향적인 축산 전문기술과 지식을 배울 수 있는 첨단 축산 배움의 터전으로 축산업의 미래를 앞서보는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축산식품가공원, 동물사육사, 농업직공무원 등 취업의 길과 더불어 경제 동물 및 반려 동물 관련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문도 열려있다.

△식품가공과에서는 식품가공, 제과, 제빵, 조리, 바리스타, 음료주류가공 등 관련 지식과 실무지식 습득할 수 있다. 기능장과 함께하는 질높은 교육을 지원할 뿐 아니라 1인 1실습으로 실무실기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미래의 푸드테크, 식품가공 산업의 리더와 세계 속 식품 문화를 주도하는 창의인재를 길러내고 있다.

△산업기계설비과는 미래산업의 첨단을 디자인하는 스마트 설비 기술자를 양성하고 있다. 용접기능사, 전기기능사, 중장비운전기능사, 농업기계운전기능사, 농업기계정비기능사, 드론, 목공예 등의 자격증 취득으로 첨단 실무 능력을 갖출 수 있다.

고급 자격증반, 취업반 및 농업리더 대학진학반 등 필수 진로 역량 강화과정과 다채로운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폭넓은 진로 선택을 보장하고 있으며 국가기관 민간업체 지원, 산업분야 대표 박사급 전문가 지원, 산업기술 기능장 협업 등 다양한 운영 기반이 뒷받침되고 있다.

공주생명과학고등학교는 “정직·근면·협동‘의 교훈을 바탕으로 미래4차산업혁명 시대의 주인공이 될 우리 학생들을 인성과 핵심역량을 겸비한 창의융합형 농산업 인재로 키워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 명의 학생도 소외됨 없이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신나게 배우고 즐길 수 있게 정성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