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9:46 (금)
서울시,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스타트업 지원공간 개관
상태바
서울시,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스타트업 지원공간 개관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5.2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2억 명 이용 ‘제페토’에 서울창업시설 3D로 구현
‘제페토’ 이용자 누구나 자신의 아바타로 내부 둘러보고 다른 이용자들과도 소통
아바타가 소개하는 맵 투어 영상 6.9. 공개…제페토 코인‧기프티콘 받는 개관 이벤트도
주목받는 메타버스 성장 발맞춰 뉴미디어 마케팅 특화 '서울창업허브 창동' 운영 시작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문 3D 가상공간 ‘메타버스’로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 알리기에 본격 나선다.

서울시는 전 세계 2억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 내에 <서울창업허브 월드>를 5월 28일(금) 오픈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현실과의 연결고리를 기반으로 아바타의 모습으로 경제‧문화‧사회활동이 가능한 3D 가상세계를 뜻한다.

<서울창업허브 월드> 내부에는 서울의 우수 스타트업 64개와 서울시의 창업지원시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홍보 전시관이 들어선다. 1인 미디어 방송을 할 수 있는 스튜디오, 투자유치 등 다양한 비즈니스 행사가 열리는 컨퍼런스홀, 스타트업 오피스 같이 시가 운영하는 다양한 창업지원시설도 실제처럼 구현된다.

64개 기업은 서울창업허브(공덕‧성수‧창동), 서울창업성장센터, 서울핀테크랩, 양재 AI허브, 홍릉 바이오허브 등 서울시 주요창업지원시설과 캠퍼스타운 입주기업이다.

‘제페토’ 이용자 누구나 자신의 아바타로 <서울창업허브 월드> 내부를 둘러보고, <서울창업허브 월드>를 찾은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프라인 설명회, 홈페이지 등 기존 전통매체를 통한 기업홍보 방식에서 벗어나 최근 산업 전반으로 확산 중인 ‘메타버스’를 활용해 스타트업 글로벌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실제로, 그룹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의 안무 뮤직비디오를 메타버스 게임인 ‘포트나이트’에서 최초로 공개했고, 그룹 ‘블랙핑크’가 ‘제페토’에서 연 가상 팬사인회에는 4,600만 명이 다녀갔다. 여러 유명 패션브랜드들은 메타버스 플랫폼과 게임을 통해 신상품을 공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제페토’ 이용자뿐 아니라 메타버스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시민들도 메타버스 플랫폼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서울창업허브 월드>를 소개하는 맵(공간) 투어를 진행하고, 다양한 개관 기념 이벤트도 연다.

개관 기념 이벤트로 3일 간(6.9.~11.) <서울창업허브 월드>를 방문해 미션을 완료한 이용자에게 ‘제페토’ 내에서 아이템 구매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코인을 증정한다.

맵 투어는 ‘서울창업허브 창동’ 입주기업인 <크리에이티브굿즈>와 <투니모션>의 대표, 벤처투자자, 사업파트너가 아바타로 참석해 <서울창업허브 월드> 공간을 소개하며, 투어 영상은 서울시 유튜브(https://www.youtube.com/seoullive)를 통해 6월 9일(수) 12시 공개된다.

▷크리에이티브굿즈(대표 윤지환) : 제조기반의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 인체공학 패턴연구를 통해 글로벌 애슬레저 시장 진출 기획

* 애슬레저 : 애슬레틱(athletic)과 레저(leisure)를 합친 용어로 가벼운 스포츠웨어

▷투니모션(대표 조규석) : 글로벌 OTT 시장에 웹툰을 활용한 뉴미디어 애니메이션 영상‧제작 서비스를 기획

맵 투어 영상 시청 공유 이벤트도 2주 간(6.9.~6.23.) 진행된다. 영상을 시청하고 영상 링크를 해시태그 #서울창업허브, #seoulstartuphub와 함께 개인 SNS 채널에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코로나 장기화로 기업성장을 위한 비대면 방식 지원은 필수적이다. 우리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판로확대, 글로벌 진출을 위해 다양한 뉴미디어 활용을 통한 지원을 강화하고, 동시에 현실세계를 넘어 메타버스라는 한발 앞선 마케팅 플랫폼 활용 등을 통해 서울의 창업 생태계가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