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0 (금)
“서울 ADEX 2021” 10월 19일 개막
상태바
“서울 ADEX 2021” 10월 19일 개막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19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최첨단 항공우주․방산 기술의 향연
내전시관 28개국 440개사 참가, 68종 79대 항공기․지상장비 야외전시
45개국 300여명의 해외 국방장관, 각국 참모총장, 획득청장 등 방한으로 군사 외교는 물론 방산수출 활로 기대
일반인은 10월23일(토) 하루만 입장 가능
서울 ADEX 2021이 서울공항에서 개막했다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서울 ADEX)가 10월 19일 화요일부터 10월 23일 토요일까지, 5일간 서울공항(경기도 성남시)에서 개최된다. 서울 ADEX 2021은 1996년 ‘서울 에어쇼’로 출발해 2009년 부터는 지상방산 분야까지 통합하여 운영되고 있는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산분야 전문 종합 무역 전시회이다.

서울 ADEX는 국내 항공우주와 방위산업 생산제품의 수출 기회 확대와 선진 해외 업체와의 기술교류를 위해 매 홀수년 10월에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28개국에서 440개 업체가 참가하며, 참가업체 증가로 실내전시관 규모도 2019년 대비 5% 확대 운영한다.

확장된 실내 전시관에서는 수소 연료 대형 드론, 우주개발 관련 장비, 유무인 복합체계 장비, VR 훈련체계, 소형 레이저 무기, 다목적 무인차량 등 개발 예정 신기술 제품이 대거 전시된다. 민수분야에서는 신개념 교통 시스템인 UAM(도심형 항공 모빌리티)과 KPS(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도 소개된다. 또한 국방부는 국내에서 생산하고 군에서 운영하는 공중․지상․해양 무인체계 총 72종으로 별도의 홍보관을 구성하여 스마트 군 홍보는 물론 국내 업체의 마케팅 활동을 간접 지원할 예정이다.

야외 전시장에는 수출 주력품목인 FA-50, KT-1 등 37종 45대의 항공기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성능이 입증된 K-2 전차, K-9 자주포 등 31종 34대의 지상 장비가 해외 국가와의 수출협의를 위해 전시된다. 미군 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는 C-17, MQ-1, MV-22 등이 전시된다.

전시회 기간 중에는 해외 국방장관, 각국 참모총장, 획득청장을 포함한 고위관료와 장성 등 45개국 300여명이 방한함에 따라 활발한 군사외교 협력 강화는 물론 실질적인 방산수출 상담 지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라 국내 업체의 수출 마케팅 활동 지원을 위해 방한하는 해외 대표단과 G2B(정부 대 기업) 미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B2B(기업 대 기업) 미팅 매칭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2019년의 경우 G2B는 1,040건, B2B는 1,450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한 바 있다.

또한 국제 항공우주 심포지엄,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심포지엄, 투자콘서트, 국방전력지원체계 등 다양한 주제로 총 22개의 세미나가 개최되어 세계 항공우주와 방위산업의 기술 흐름을 조망하고 기술 협력을 도모하는 자리가 펼쳐진다.

운영본부는 행사장 방역 활동에도 신경 쓸 예정이다. 모든 방문객은 백신 접종 완료 후 14일이 지나거나 72시간 내 PCR 음성 확인서가 있어야 전시장 입장이 가능하다. 또한 QR코드 인증, 2번의 체온 측정을 해야 한다. 유해 물질 제거를 위한 에어 소독기, 비대면 출입증 발급을 위한 키오스크 등도 운영한다.

이종호 서울ADEX 공동운영본부장은“서울ADEX 2021을 안전하게 개최해 우리나라의 코로나 관리 우수성을 보여줄 예정”이며 “이번 전시로 세계 시장에서 우리나라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일(화)부터 22일(금)까지는 산·학·연·군 등 관련 분야 종사자 대상으로 행사를 운영한다. 일반인은 10월 23일 토요일 하루만 입장 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