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09:03 (목)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상태바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01.0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도사업 한남대·한양대 에리카(20.10.)에 이어 산단 지정(20.12.)
강원대, 빅데이터 산업 거점 조성 300여 개 기업, 1,500여 개 일자리 창출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난 12월 31일 강원대학교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본격적으로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을 추진한다고 1월 3일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의 유휴 교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입주 공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 및 기업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하여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2019년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 강원대 3곳 중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가 지난해 10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된 데 이어 강원대도 지정됨으로써 선도사업 3곳 모두 본격적인 사업 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강원대 캠퍼스혁신파크는 대학 내 66,500㎡ 면적의 부지를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여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며,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으로 기존 자연녹지지역(용적률 100%)을 모두 준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하여 최대 4배의 고밀도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국비 보조로 건축되는 기업임대공간인 ‘산학연 혁신허브’는 연면적 22,300㎡ 규모로 ’23년까지 기업 입주를 목표로 추진하며, 이곳은 업무 공간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강원대는 지역의 강점을 살려 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등의 기업 300여 개를 유치하고 1,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캠퍼스 혁신파크를 빅데이터 산업의 중간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간 3개 부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하여 대학현장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함께 노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인재양성, 창업 및 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지원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선도사업의 성과가 지역 곳곳에 확산될 수 있도록 ‘21년 상반기 신규사업 2곳을 추가 선정하는 등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범정부 역량을 모아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3곳이 모두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선도사업을 성공 모델로 성장시키기 위해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고 신규사업 확대를 통해 그 성과를 확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