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7:29 (토)
중기부, 「2019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중기부, 「2019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 컨퍼런스」 개최
  • 이아영 기자
  • 승인 2019.12.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시대 개방형 혁신을 통한 기업혁신 전략과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의 성과 공유 및 발전방향 모색
2019 i-CON 운영 관련 유공자 포상 대상자 및 참석자 단체사진. 출처:중소벤처기업부
2019 i-CON 운영 관련 유공자 포상 대상자 및 참석자 단체사진.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12월 3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기업혁신’을 주제로 「2019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이하 i-CON)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3일 출범한 i-CON은 대기업을 비롯해 스타트업, 벤처기업, 대학과 연구소, 그리고 금융까지 망라하는 다양한 혁신 주체 간 자유로운 소통을 통해 기술개발과 투자 등 혁신 활동의 허브 역할을 해왔다.

그동안 △전문가 심층 토론과 글로벌 기업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인공지능(AI) 활용 역량을 높이고, △전시회 참가, 해외기업과의 협력세미나 등을 통한 투자유치와 해외진출 지원, △대·중소기업 매칭 세미나 개최 등 대·중소기업의 협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세부적으로는 분야별 전문성에 바탕을 둔 18회의 세미나, 7건의 산·학·연 간 공동 연구개발, 전문가적 식견에 바탕을 둔 24개의 혁신적인 연구개발(R&D) 과제 발굴을 비롯해 50억원 규모의 투자까지 기대 되는 등 적지 않은 성과를 냈다.

이날 ‘AI와 Open Innovation의 중요성’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맡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우종욱 교수는 “선진국들은 산업 전반에 AI를 적용해 세계경제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은 세계적 수준의 IT 인프라와 제조 기반 등 강점을 바탕 으로 AI 기술을 바이오, 반도체 산업 등에 적용한다면 충분히 세계 경제의 주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연구소가 보유한 우수기술의 활발한 기업 이전을 통해 개방형 혁신의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 및 기술보호제도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또한, 시장수요 발굴을 위한 기업 간 협력(시스템반도체), 국가 바이오 헬스 생태계 혁신(바이오), AI 산업 성장을 위한 오픈 네트워크 활동(AI), 대·중소기업 협력을 통한 제조혁신(스마트공장) 등 4개 분야 i-CON의 운영 경험과 협력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범부처 차원의 개방형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 제도화, △우리나라 AI 생태계 조성의 중요성, 협업을 통한 수요 창출 노력, △한국형 스마트공장의 지속가능 전략 등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위해 i-CON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김학도 차관은 “외부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오픈이노베이션은 신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동력”이라면서,

“역량 있는 대학과 연구소,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민간 전문가 중심의 개방형 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i-CON 활동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