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1:47 (수)
대한민국, EU와 손잡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
상태바
대한민국, EU와 손잡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11.26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11월 27일 '2019 한-EU 공동연구 컨퍼런스' 개최
2020년까지 총 160억원 투자, 5G․AI 분야 글로벌 선도기술 공동개발 주력
출처:Pixabay
출처:Pixabay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1월 27일(수), 티마크 그랜드호텔(명동)에서 2단계(’18∼’20년) 한-EU 공동연구사업 성과 및 5G, 클라우드 등의 글로벌 기술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2019 한-EU 공동연구 컨퍼런스(2019 Korea-EU Joint R&D Conferenc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양국의 정보통신기술(ICT) 민간 전문가 및 정부 관계자 150명이 참석하여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ICT 연구개발(R&D) 정책을 공유하는 등 한-EU 공동연구 사업의 기반을 공고히 다지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KT 융합기술원 이선우 소장의 “5G 시대, AI 기반 네트워크 기술 진화 방향” 및 프랑스 전자정보기술연구원(CEA-LETI) 에밀리오 실장의 “다가올 6세대(6G) 이동통신 비전, 로드맵 및 기술 전망”이라는 주제의 초청 강연으로 시작되며,

이어지는 세션1에서는, 한국(과기정통부)의 “5G 플러스 전략”과 EU의 연구혁신 지원 프로그램인 “Horizon 2020”과 “Horizon Europe”을 정책담당자로부터 듣는 한편, 주한 핀란드 대사가 핀란드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세션2에서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과 유럽위원회(EC) 정보통신총국(DG-CONNECT)간 추진중인 공동연구사업의 개요 및 5G, 클라우드, AI 분야 3개 과제의 연구내용과 주요성과 발표가 진행되고,

마지막 세션에서는, 양자정보통신기술, 5G 미디어서비스 등 미국, 영국과의 공동연구 프로젝트에 대한 현황 소개 및 기술이슈를 공유한다.

한-EU 공동연구사업은 과기정통부와 EU 산하 정보통신총국(DG-Connect)이 공동 펀딩을 통해 기획부터 수행·평가까지 사업 전주기를 동등하게 관리하는 ‘공동 연구개발(R&D)’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16년부터 ’17년까지 1단계 연구를 통해 창출된 성과를 중심으로 작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연동기술을 통한 UHD급 올림픽경기 동영상을 재생하는 등 전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18년부터 ’20년까지 5G, 인공지능, 클라우드 분야에 160억원 규모로 2단계 사업을 진행중이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한국과 EU가 ICT 분야 공동연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핵심기술을 개발함으로써 미래성장엔진을 확보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의 지속적인 기술협력 및  전문인력 교류 등이 더욱 활발해 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