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스마트고, 직업계고 사회적응력 향상을 위한 3학년 캠프 실시
상태바
경기스마트고, 직업계고 사회적응력 향상을 위한 3학년 캠프 실시
  • 황지선 기자
  • 승인 2022.11.02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준비에 필요한 핵심 교육 및 사회초년생이 갖추어야 할 프로그램 운영
경기스마트고, 학과별 전문성을 기르는 교육을 통한 높은 취업률, 수상실적 눈길
경기스마트고등학교 로고, 경기스마트고 제공

경기스마트고등학교는 지난 10월 25일과 28일 3학년 전체학생을 대상으로 한 ‘직업계고 사회적응력 향상을 위한 취업역량캠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성 저하를 예방하고 예비 사회인으로서 졸업 후 다양한 대인관계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실시했다.

사회적응력향상캠프에 참여한 학생들, 에듀캔버스 제공

캠프 주요프로그램은 △ 성공을 만드는 퍼스널 브랜딩 △ 소통매너 실습 △ 직장 커뮤니케이션 △ 슈퍼스타 기업인재되기 △ 능동적 셀프리더십 △ 사회초년생 경제교육 △ 목표달성 시간관리법 으로 산업현장의 경력이 풍부한 전문강사진이 학과별 직무이해를 바탕으로 취업전략과 사회 적응 및 변화대응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사회진출을 앞둔 학생들이 인성과 예절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직장 예절과 커뮤니케이션 방법, 자신의 장점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브랜딩, 사회초년생 급여관리와 청년지원정책 등 실습중심 프로그램으로 건강한 사회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에듀캔버스 제공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친구들과 협동을 하고 나의 직업가치관과 소통방법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경제관념과 협동, 인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취업했을 때 많은 도움이 되는 수업이었다. 이미지메이킹이나 인재상을 배웠고 생활비를 적절하게 계획할 수 있게 된 점이 좋았다” 등 만족스러운 소감을 말했다.

경기스마트고 전경, 경기스마트고 제공
경기스마트고 전경, 경기스마트고 제공

경기스마트고등학교는 “능력 중심의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창의적인 기술인의 배움터”를 목표로 학생들의 역량과 적성에 맞는 교육을 선도하고 있다. △ 컴퓨터응용기계과 △ 기계산업설계과 △ 스마트전기과 △ 뷰티아트과 4개 학과로 산업체와 연계되는 기술교육을 통해 정보화사회를 주도할 기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컴퓨터응용기계과는 선반, 밀링을 비롯한 공작기계, CAD/CAM을 이용한 모델링, 컴퓨터와 기계가 결합된 CNC 공작기계 등의 이론과 실습교육을 병행하며 기계 가공의 명장을 양성하고 있다. 산학일체형 도제교육 운영으로 학교와 회사를 오가며 산업현장에 필요한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다.

기계산업설계과는 3D모델링/프린팅 및 용접 분야의 기초교육과 다양한 설계 및 용접 이론 및 실습을 통해 기계분야 전문기술인을 기르고 있다. 방과 후 자격증 취득반을 운영하며 용접기능사, 전산응용기계제도기능사, 3D프린터운용기능사, 특수용접기능사 등 다양한 자격증 취득도 가능하다.

스마트전기과는 미래 디지털 제어 및 전기 장치와 컴퓨터가 결합된 첨단 제어 시스템을 활용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졸업 후 한전, 발전소, 로봇제어분야, 기술부사관, 기술직 공무원 등 취업전망도 밝다.

뷰티아트과는 뷰티에 대한 창작영역을 대표하는 일반 미용의 전반적인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헤어미용, 피부미용, 네일미용, 메이크업 등의 이론과 실습을 통한 전문기술인을 길러내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기능대회에서 동메달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뿐만 아니라 경기스마트고등학교는 학생들의 취업역량강화를 위한 자격증 취득반, 진학을 위한 진로진학반을 운영하고 있다. 또래활동 프로그램과 직업군 체험캠프, 안전한 직장 생활을 위한 노동법 및 산업안전보건교육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경기스마트고는 “학생들이 또래 활동 경험을 활성화하여 건강한 사회성과 원활한 의사소통 능력을 갖추기 위해 이번 캠프를 기획했다, 졸업을 앞둔 3학년 학생들이 예비 사회인으로서 자신감을 가지고 성공적으로 소통하는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