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
상태바
소나기
  • 임병옥 시인
  • 승인 2022.08.03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병옥의 시요일]
사진 / 임병옥
사진 / 임병옥

소나기 / 임병옥

툭툭 투다닥
투다닥 툭툭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
먹물 덩이가 뺨을 때린다 

먹구름 위 세상과 아래 세상
그 뒤에 숨겨진 세상사
그리고 희망과 절망 

내 안의 양면성에
쉰 웃음을 짓는다 

▣ 에필로그

시도 때도 없는 것이 세상사다.

지금이야 기상청 예보가 맞네 안 맞네 하지만, 예야 어디 그랬던가. 비가 오면 오는 대로 그에 맞추어 살았고, 원망도 하고 감사도 하고 살았던 거 아니던가. 인간계 우리들은 과학을 앞세워 순리와 이치를 무시하고 덤벼드니 소나기로 우리를 혼 내킨다.

시도 때도 없는 것이 세상사다? 아니다. 순리와 이치를 지키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