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에이아이, 이화여자대학교 창의교육 거점센터에 AI 학습 로봇 ‘뮤지오’ 공급
상태바
아카에이아이, 이화여자대학교 창의교육 거점센터에 AI 학습 로봇 ‘뮤지오’ 공급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6.22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카에이아이가 이화여대 창의교육 거점센터에 ‘뮤지오’를 공급했다. 출처:아카에이아이
아카에이아이가 이화여대 창의교육 거점센터에 ‘뮤지오’를 공급했다. 출처:아카에이아이

아카에이아이(AKA AI, 이하 아카)는 이화여자대학교 창의교육 거점센터에 인공지능(AI) 영어 학습 로봇 ‘뮤지오(Musio)’의 공급 계약을 맺고 설치를 완료했다고 6월 21일 밝혔다.

지금까지 해외를 포함한 초등학교·중학교가 로봇 뮤지오를 도입한 사례는 다수 있으나, 대학이 교육 연구 목적으로 뮤지오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카는 이번 도입이 학생 중심이었던 이전 사용자와는 달리, 미래 교육의 발전을 위한 창의교육 거점센터 시선으로 뮤지오를 연구한다는 점에서 아이들을 위한 미래형 맞춤 교육을 제공하는 데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뮤지오는 아카가 개발한 커뮤니케이션 AI 엔진 ‘뮤즈’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이다. 뮤지오는 영어 회화 학습 시스템 및 실력 측정 알고리즘을 탑재해 영어 실력 측정·향상에 도움을 주며, 학생 수준에 따라 영어 대화 난이도를 인공지능이 스스로 조정하는 등 교육형 인공지능 기술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담당자는 이번 도입에 대해 “이화여대 사범대학 부속 초등학교의 요청을 받아 ‘AI를 활용한 초등학교 영어 창의 교육 프로그램’ 연구가 시작됐다”며 “개발을 마치는 대로 이화여대 사범대학 부속 초등학교에서 테스트를 진행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 현장에서 인공지능은 학습을 돕는 맞춤형 지도 교사이자, 문제를 해결해주는 든든한 파트너 겸 친구가 돼 준다. 이미 세계적으로 인공지능과 데이터를 활용한 교육은 시작되고 있고,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학습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아카 박병탁 본부장은 이번 도입에 대해 “양측 모두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지금까지 사업이 인공지능 엔진을 제공하는 아카와 학생·교사들로 대표되는 공교육 현장 간의 양자 협업이었다면, 미래 교육을 책임지는 창의교육 거점센터 참여는 새로운 스테이지에 들어선 것”이라며 “이번 협업은 더 다양한 관점에서 첨단 과학 기술을 포용하면서 우리 아이들을 위한 미래 맞춤형 교육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3월 제주 무릉초·중학교에 인공지능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아카의 뮤지오를 도입한 교육 기관은 50곳이 넘으며, 일본 내 사례까지 합치면 250곳에 달한다. 뮤지오는 2021년 미국 ‘Edison Awards’에 파이널 리스트로 선정돼 기술 및 시장 혁신성을 입증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