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0 (금)
서울시,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해 신개념 공공서비스
상태바
서울시,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해 신개념 공공서비스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11.03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22~26) 7개 분야 20개 과제
내년부터 3단계 걸쳐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 구축하고 경제‧민원 등 시정 전 분야 확대
민원상담, 기업지원, 관광명소, 소실된 역사자원, 대표축제 등 모두 가상공간에 구현
확장현실(XR) 기술 적용 사회적약자 안전‧편의 서비스 개발, 물리적‧제도적 기반도 마련

서울시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비대면 소통채널로 급부상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시정 전반에 도입해 신개념 공공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고성능 자체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가칭)을 내년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부터 3단계에 걸쳐 경제‧문화‧관광‧교육‧민원 등 시정 전 분야 행정서비스에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현한다.

‘메타버스 서울’은 도입('22.)-확장('23.~'24.)-정착('25.~'26.) 3단계에 걸쳐 구현한다. 내년엔 1단계 사업으로 플랫폼을 구축하고, 경제‧교육‧관광 등 7개 서비스를 도입한다. 총 39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플랫폼은 내년 1월 입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연말까지 구축을 완료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파일럿 프로그램인 연말연시 가상 보신각 타종 이벤트를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가상시장실, 서울핀테크랩, 인베스트서울, 서울캠퍼스타운 등 서울시의 각종 기업지원시설과 서비스도 메타버스 안에 순차적으로 구현된다.

2023년엔 가상의 종합민원실 ‘메타버스120센터’(가칭)가 생긴다. 시청 민원실을 찾아야만 처리할 수 있었던 민원‧상담 서비스를 메타버스 상에서 아바타 공무원과 만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광화문광장, 덕수궁, 남대문시장 등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는 내년 ‘가상관광특구’로 조성되고, 돈의문 등 소실된 역사자원도 가상공간에 재현된다. '23년부터는 빛초롱축제 등 서울의 대표축제들도 메타버스에서 열려 전 세계인 누구나 볼 수 있다. 확장현실(XR) 기술을 적용한 장애인 안전‧편의 콘텐츠 등 사회적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개발한다.

서울시는 첨단기술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시공간적 제약, 언어 장벽 등 현실의 한계를 극복하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시정 전 분야로 확대해 공무원들의 업무효율도 높이겠다고 밝혔다.

현재 공공에서 제공하는 메타버스 서비스는 대부분 유명 민간플랫폼 기반의 홍보 콘텐츠 사업으로 서울시도 현재 10여 개의 서비스를 운영 중에 있다. 그러나 민간플랫폼 기반 메타버스 사업은 복잡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구현하는데 기능적 한계가 있으며, 서로 다른 플랫폼에 적용된 서비스 간 상호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5개년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이하 ‘기본계획’)」(2022~2026)을 6일(수) 발표했다. 지자체 최초의 메타버스 정책 중장기 종합계획으로, 오세훈 시장이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미래감성도시’ 분야 핵심전략 중 하나다.

서울시는 공공‧민간의 메타버스 동향과 서비스 수요를 반영, 7개 분야 20개 추진과제를 도출해 기본계획에 담았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메타버스는 기술 수준, 사용자 수요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공공수요와 민간기술을 결합한 ‘메타버스 서울’이란 신대륙을 개척해나가겠다. 전 연령층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메타버스 서울’을 추진해 명실상부한 스마트 포용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