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6:30 (금)
요요인터렉티브, 아시아 최대 규모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참가
상태바
요요인터렉티브, 아시아 최대 규모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참가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11.0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와 ‘LVC체계’ 연동 기술이 적용된 플랫폼 선보여
-실기동훈련체계’와 ‘가상전장환경'의 통합 시도
-메타버스기반 과학화훈련 기술 개발 추진

메타버스 개발 전문기업 요요인터렉티브는 ‘제 14회 육군 M&S(Modeling & Simulation) 국제학술대회’에 참가해 ‘메타버스와 LVC체계 연동 기술이 적용된 플랫폼’을 소개한다.

요요인터렉티브가 개발한 메타버스 시연. 사진:미래경제뉴스

육군 M&S 국제학술대회는 M&S관련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로 11월 2일부터 3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등 국내 주요 기관과  CAA(미 분석평가단), PEO-STRI(미 모의분석사관학교)를 비롯한 해외 주요 기관들이 참석한다. 12개국의 주한 외국 무관단과 외국군 장교 60여 명이 방문할 예정이다.

M&S는 현실적 제약으로 훈련이 어려운 군사장비, 전술체계 등을 모형화하여 다양한 모의 기법으로 전투 수행 효과를 측정⋅분석⋅평가하는 과학적인 훈련 기법을 일컫는다. 실기동(Live Simulation)· 가상(Virtual Simulation)· 워게임(Constructive Simulation)· 게임(Gaming Simulation) 4가지 모의 훈련체계로 구분한다.

요요인터렉티브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부스 관람객에게 자체 개발중인 ‘메타버스기반 과학화훈련 시스템’  3종을 선보인다.

첫 번째는 ‘메타버스와 LVC체계 연동 기술이 적용된 플랫폼’이다. 실기동훈련체계와 가상세계를 통합해 합성훈련이 가능하다. 해당 플랫폼은 네트워크를 통해 원거리의 이격된 각 훈련체계에서 다수의 병사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VR기반 음성 채팅 기능과 다인원 동시 영상 시청 기능이 있어 ‘지휘참모과정의 시뮬레이션’ 및 ‘전투훈련모델의 공유’에 용이하다. 최근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서 ‘ADEX KAI 메타버스 전시관’에 이 플랫폼이 적용됐다.

두 번째는 요요인터렉티브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VR기반 안티드론건 재밍 훈련 시스템’ 이다. 지형, 지물,기상 조건 등을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VR훈련 시나리오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VR기반 해군체험 훈련 시스템’이다. 시뮬레이터와 실시간 연동된 VR훈련 콘텐츠(해군 관함식, 해군 입체작전 등)를 통해 가상훈련의 효과를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요요인터렉티브 이경주 대표는 “당사의 ‘메타버스기반 과학화훈련 시스템’ 3종은 앞으로 한국형 합성훈련환경에 적용 가능한 지능형·자동형 훈련체계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부대별⋅개인별로 맞춤형 M&S 체계를 제공할 것”이라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