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09:04 (수)
“수서~광주, 위례~삼동, 판교~오포” 철도사업 추진 위해 성남과 광주 힘모은다
상태바
“수서~광주, 위례~삼동, 판교~오포” 철도사업 추진 위해 성남과 광주 힘모은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0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광주시와 협약...은수미 성남시장 “교통복지 완성할 것”
“수서~광주, 위례~삼동, 판교~오포”  철도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출처:성남시

성남시는 10월 5일 성남시청 2층 회의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광주간 철도사업인 “수서~광주간 복선전철”, “위례~삼동간 경전철”, “판교~오포간 철도사업”과 관련하여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서에는 성남광주간 철도사업(수서~광주, 위례~삼동, 판교~오포)이 조기 추진 될 수 있도록 실무협의회 구성 및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공동 건의 하는 내용 등이 포함되어 있다.

‘수서~광주간 복선전철’은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총 연장 19.4km의 일반철도로서 14.4.km는 신설, 나머지 5km는 경강선을 공유하고 현재는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 수립 중에 있으며 성남시는 여수?도촌역 신설을 위해 노력중에 있다.

‘위례~삼동간 경전철’은 위례신사선을 연장하는 광역철도로, 총 연장 10.4km로서 성남시 구간 8.7km, 광주시 구간 1.7km이다. 지난 7월 5일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되어 승인고시되었다. 향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신청을 위해 광주시와 공동으로 현행화 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판교~오포간 철도사업‘은 국지도57호선(서현로)의 극심한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사업으로, 작년 7월부터 “국지도57호선(성남~광주) 교통개선대책 수립 및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진행 중에 있다. 용역에서 경제성이 확보하게 되면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광주시와 손잡고 사통팔달 성남의 ’모달시프트(Modal Shift)'를 이뤄낼 수 있게 더욱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