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09:04 (수)
서울시, 도시재생 준비단계 희망지사업 성과 담은 '기록과 기억'展 개최
상태바
서울시, 도시재생 준비단계 희망지사업 성과 담은 '기록과 기억'展 개최
  • 이에렌 기자
  • 승인 2021.10.0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시작된 도시재생 준비단계 ‘희망지사업’ 6년 간의 과정과 성과 기록
커뮤니티공간, 지역조사․의제발굴, 소규모환경개선사업 등 사례로 만나보는 희망지사업
10월 5일(화)~24일(일)까지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 무료 전시

서울시와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는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시행된 희망지사업 6년간의 과정과 성과를 담은 ‘도시재생의 시작, 희망지사업_기록과 기억’ 전시를 10월 5일(화)부터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 개최한다.

희망지사업은 저층주거지 도시재생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기반을 마련하는 준비단계로, 도시재생 공감대 형성, 주민공동체 역량 강화, 민관협력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운영되었다. 2021년 현재 총 76개소가 운영 종료 되었고 6개소가 운영 중에 있다.

이번 전시는 희망지사업의 주요 추진 사항인 ▴커뮤니티 공간으로서의 현장거점 ▴지역조사 및 의제발굴 ▴소규모환경개선사업 등 크게 3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각각의 섹션에서는 희망지사업이 추진된 지역의 이야기들과 구축된 자료, 지역의 변화된 모습 등 주민참여 도시재생이 어떻게 성장해왔는지 한 눈에 만나볼 수 있다.

▷현장거점 :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운영된 현장거점을 재현한 섹션으로, 지역 커뮤니티에서 공간이 담고 있는 의미를 살펴본다.

▷지역조사 및 의제발굴 : 기초조사를 통하여 지역에 부족한 요소를 살펴보고, 발굴된 지역 의제와 주민의견 수렴을 통해 종합적으로 구축된 정보 등을 시각화하였다.

▷소규모환경개선사업 : 지역의 의제 해결(물리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소규모환경개선사업의 기획 및 실행, 협업관계 구축 등의 과정을 사례로 만나본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특별시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surc.or.kr/), 블로그(blog.naver.com/center-surc), 페이스북(facebook.com/centersurc)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그동안 희망지사업이 추진된 지역에서는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사업, 국토부 뉴딜사업(우리동네살리기), 골목길 재생사업, 생활SOC 등 다양한 후속사업이 진행되었으며, 이러한 성과가 도시재생 준비단계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었다.

그간 희망지사업이 완료된 76개소 중 금천구 독산2동 등 23곳이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되었고, 구로구 개봉1동 등 5곳은 국토부 뉴딜사업(우리동네살리기)에 선정되었다.

희망지사업 완료 후 다양한 후속 도시재생사업으로 연계된 곳은 총 43곳(41개 지역에서 43개의 후속사업으로 추진)이다.

장양규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서울에서 전국 최초로 시작한 희망지사업은 본격적인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이 되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그간 각 사업지에서 어떤 활동이 펼쳐졌고,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많은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