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09:04 (수)
서울시, 온라인 '서울식물원 국제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서울시, 온라인 '서울식물원 국제 심포지엄' 개최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09.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5(화) 10~12시 서울식물원 온실에서 국제 심포지엄 유튜브 생중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서울식물원에 요구되는 역할과 방향에 대한 논의
가든스바이더베이(싱가포르), UC버클리식물원(미국) 등 참여해 경험 공유
서울식물원 전경. 출처:서울시

개방 2년 반 만에 방문객 1천 만 명을 넘어선 서울식물원이 국제 심포지엄을 연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행사 대신 유튜브를 통해 세계 유수 식물원 관계자의 이야기를 듣는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서울식물원에 요구되는 역할과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2021 서울식물원 국제 심포지엄'을 10.5(화) 10시부터 서울식물원 유튜브로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대면 청중 없이 이뤄지는 온라인 행사로 서울식물원 온실을 배경으로 진행되며, 서울시장 환영사와 김정환 환경수자원위원장 축사를 시작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서울식물원 온실에서 운영되는 스튜디오 현장 참석자는 국내 연사와 좌장, 패널로 최소화하고 화상회의시스템으로 초대된 미국․싱가포르 국외 연사 및 스튜디오 참석자들이 화상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튜브 시청자와 화상회의 참석자의 질문은 실시간 댓글로 받아 강연이 끝난 뒤에 답변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시는 '코로나 시대 그린마스크, 서울식물원'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를 통해 포스트코로나에 직면한 시점에서 해외 식물원 운영 추세를 짚어보고, 앞으로 서울식물원의 새로운 운영과 대응방안에 대해 모색하고자 한다.

먼저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 원장 펠릭스 로(Felix Loh)가 코로나로 인한 식물전시의 변화'를 주제로 심포지엄의 문을 연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관람객의 단위․활동패턴 등에 변화가 생기면서 식물 전시 내용에도 변화를 준 사례에 대해 강연할 계획이다.

다음으로는 미국 UC버클리식물원의 이산 패너(Ethan Fenner) 원예사가 식물로 조성된 공간에 방문한 사람들이 어떤 혜택(Benefit)을 받는지에 대해서 강연하고 교육, 전시, 연구사례 등 UC버클리식물원의 풍부한 경험을 공유한다.

세 번째 연사로는 미국 루스 밴크로프트식물원 브라이언 켐플(Brian Kemple) 큐레이터가 '식물원의 심리적 치유 기능과 역할'에 대한 강연을 펼친다.

특히 심미(審美)에 앞서 심리적으로 치유 효과를 주는 식물원 운영경험을 공유하고, 치유로서의 가드닝 사례를 다양하게 제시할 예정이다.

마지막 연사로는 한정훈 서울식물원장이 나서 코로나19 이후 시민 라이프 스타일에 부응하는 공간으로서 변화를 모색하고 더욱 무거워진 식물원의 역할과 가치에 대해 함께 고민할 계획이다.

모든 강연이 끝난 뒤에는 4명의 국내․외 연사를 포함해 김완순 교수(서울시립대학교)를 좌장으로 패널 이원영 전 서울식물원장, 신구대식물원 전정일 원장이 참여해 종합 토론을 진행하고, 실시간 댓글로 접수된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는 서울식물원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시청할 수 있으며, 행사 후에도 서울식물원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행사 참여방법 및 자세한 행사 정보는 서울식물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식물․정원 분야에 관심 있는 누구나 행사와 교육을 즐기고 식물문화를 확산하는데 SNS,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지속적인 세계 유수 식물원과의 교류를 통해 서울식물원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정훈 서울식물원장은 "직접 마주하고 논의하지 못해 아쉬운 점은 있지만 온라인을 통해 더 다양한 분야․관심사를 가진 분들의 폭넓은 참여와 성과가 기대된다"며 "평소 서울식물원과 식물문화에 관심을 가진 분들의 많은 시청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서울식물원은 지난 2018년 10월 임시 개방을 거쳐 2019년 5월 정식 개원했으며, 올해 9월 현재까지 총 1,260만 명이 다녀갔다.

'공원'과 '식물원'을 결합한 서울 최초 보타닉공원(Botanic Garden +Park)으로 50만4천㎡ 공간에 대규모 온실을 비롯한 주제정원, 호수, 습지 등을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