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7 11:53 (화)
안산시-전북 김제시, 상생 자매결연 협약체결
상태바
안산시-전북 김제시, 상생 자매결연 협약체결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6.3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상생과 상호협력 교류체계 마련
윤화섭 시장 “민관 모든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교류 추진”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전북 김제시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하고 두 도시의 공동번영과 상호교류를 통한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6월 29일 밝혔다.

전날 김제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을 비롯해 지역농협장 및 문화·예술분야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으며, 향후 지역 특산품 교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가소득 증대 등 실물경제 협력을 바탕으로 한 상생발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도시는 경제·문화·예술·관광·체육 등 지역사회 전반에 걸쳐 능동적 교류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상호협력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도시와 농촌, 공업과 농·축산업의 서로 다른 도시특성을 적극 활용한 상호 발전의 상생 길을 모색하기로 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양 도시가 상호보완적 관계에서 서로의 비전을 공유하고 다양한 분야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함께 협력하고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동쪽으로는 금산사를 품은 모악산의 정기가 빛나고, 서쪽으로는 새만금 사업 인프라 개발, 남․북쪽으로는 첨단산업과 농경문화를 갖추고 있는 김제시와의 자매결연 협약이 향후 양 도시의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이 되길 바란다”며 “민관 모든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