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08:21 (화)
백신주사기는 한국 중소기업의 의지, 삼성의 기술, 정부의 지원 3박자 결정체
상태바
백신주사기는 한국 중소기업의 의지, 삼성의 기술, 정부의 지원 3박자 결정체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02.1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림파마텍, 2월 17일(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3월 중 신공장에 월 1,000만개 생산체계를 추가 구축해 월 2,000만개 이상 생산·수출 계획
국내 화이자 백신 접종에 맞춰 12만7,000개의 LDS 백신주사기를 무료 기부 예정
이미지:풍림파마텍 홈페이지 캡처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월 18일(목), 17일자로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은 풍림파마텍의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생산 현장을 방문해 백신주사기 스마트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풍림파마텍은 중기부와 삼성전자가 함께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통해 단 1개월 만에 「안전보호장치가 장착된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 가능한 대량양산체계를 구축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바이오로직스 등과 협력해 지난 1월 18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동 주사기의 사용 승인을 신청한 바 있다.

이번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에 따라 풍림파마텍은 미국 제약회사 등과의 수출 협의를 본격 진행할 것으로 밝혔다.

또한 풍림파마텍은 미국에서 1억 8,000만개, 일본에서 약 8,000만개 등 각국 제약회사로부터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공급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면서,

현재 건립 중인 제3공장(신공장)에도 월 1,000만개 이상의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스마트공장 생산체계를 추가로 구축(‘21.3월)해 월 2,000만개 이상의 세계 최대 규모의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공급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아울러 권 장관은 생산 현장 시찰에 이어 백신주사기 업계 간담회를 개최해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생산·수출과 관련한 두원메디텍, 신아양행 등 업계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업계는 지난해부터 공급량 급증에 대비해 생산설비 증설 등 국내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한 백신주사기 공급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두원메디텍은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용 주사기 납품업체로 선정되어 7월말까지 총 2,750만개를 공급한다. 또한 선제적인 설비투자로 기존 생산량의 3배 이상의 납품 능력을 갖추고 있다.

신아양행 역시 질병관리청에 상반기까지 총 1,250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며, ’95년부터 지금까지 미국에 약 5억개의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수출 경험을 토대로 최근 유럽, 중동 등 여러 국가와 수출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특히 풍림파마텍은 미국 화이자 백신 접종 6만명 분에 대한 12만7,000개의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를 우선 기부한다고 밝히고 해외 수출과 함께 국내 공급도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권 장관은 간담회를 통해 “민관 상생협력에 풍림파마텍의 성과를 토대로 풍림 외 백신주사기 업체에 대해서도 스마트공장 보급을 추진 중이며 케이(K)-방역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올해부터 제약·의료분야 업종특화 스마트공장 보급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권 장관은 “이러한 제조혁신 성과가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전 컨설팅, 인증·규격 획득, 해외 마케팅 패키지 지원 등 수출 전주기에 걸쳐 맞춤형으로 밀착 지원하고 온·오프라인 연계(O2O) 전시회 등 온라인 글로벌화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어 “풍림의 백신주사기는 한국 중소기업의 의지와 노력, 삼성의 기술, 정부의 지원 3박자가 만들어낸 케이(K)-방역의 결정체”라며 “상생협력의 힘이 더욱 전파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