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20:48 (수)
창업기업 확인시스템 12월 22일부터 시범운영 개시
상태바
창업기업 확인시스템 12월 22일부터 시범운영 개시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0.12.2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내년 본격 시행 전 창업기업 확인을 위한 전자시스템을 시범운영
시범 운영기간 동안 ‘옥에 티를 찾아라’, ‘창업기업 확인시스템에 바란다’ 등 고객 참여행사 실시해 경품 제공
사진:미래경제뉴스
사진:미래경제뉴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창업기업 여부를 확인하고 확인서를 발급해주는 「창업기업 확인시스템(https://cert.k-startup.go.k)」을 12월 22일(화) 개시하고 ‘21년 1월 31일까지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는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이하 창업기업제품 공공구매제도)에 참여하는 기업이 창업기업 여부를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이다.

* 창업기업제품 공공구매제도 : 공공기관(’20년 기준 837개)이 매년 총구매액의 8% 이상 창업기업의 제품·용역·공사로 구매하도록 의무화, ‘21년부터 시행

창업기업 확인시스템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창업기업 확인을 온라인상에서 신청하고 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② 회원가입 전에 자가 진단을 통해 법령에 따른 창업기업에 해당하는지, 자사가 어떤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 사전 정보를 취득할 수 있도록 했다.

③ 창업기업의 인력 사정을 고려해 콜센터(1811-3773)가 확인시스템 이용에 대한 단순 상담부터 원격 접근을 통한 해결 지원까지 제공하도록 했다

중기부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이 하루라도 빨리 공공시장에서 판로를 확보하도록 하기 위해 관련 법령 개정 이후 연내 창업기업 확인시스템 구축·운영을 통한 내년도 창업기업제품 공공구매제도의 본격 시행을 최우선의 목표로 삼았으며,

12월 22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 확인시스템의 시범운영을 통해 이용자의 불편사항이나 오류 등을 파악해 보완하고, 증빙서류 제출 자동화 등 확인시스템 고도화 작업을 내년 4월까지 추진해 5월부터는 신청자가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오늘 창업기업 확인시스템을 개시함으로 내년부터 창업기업제품 우선구매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판로에 애로를 겪는 창업기업이 이 제도를 활용해 공공시장에 진출하고 공공분야에서 납품실적을 쌓아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창업기업의 성장 사다리가 이 제도로부터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시범운영 기간(’20.12.22~’21.1.31) 동안 ‘옥에티를 찾아라’, ‘창업기업 확인시스템에 바란다’ 등 고객 참여 행사를 통해 150명을 추첨해 커피 구매권,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등을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