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 개최
상태바
화성시문화재단,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 개최
  • 이에렌 기자
  • 승인 2020.11.0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소리 작가가 전하는 빛과 소리의 컬래버레이션, 소리를 넘어선 또 하나의 공명
화성시문화재단이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을 개최한다. 출처:화성시문화재단
화성시문화재단이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을 개최한다. 출처:화성시문화재단

화성시문화재단은 11월 10일(화)부터 12월 6일(일)까지 화성시생활문화센터에서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을 개최한다.

타악솔리스트이자 화가인 최소리 작가는 2007년 ‘소리를 본다(Seeing Sound)’ 전시 개최 이후 ‘소리를 본다’는 주제로 ‘나’의 소리, ‘우리’의 소리, ‘세상’의 소리를 작품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물체와 에너지는 고유한 소리를 갖고 있다는 작가의 표현은 시리즈 전시를 포함해 작가 자신의 예술 활동과 작품을 가장 잘 설명하는 문장이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2020 미술창작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두 개의 소규모 전시공간에서 평면과 입체 작품전시 그리고 빛과 소리의 컬래버레이션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최소리 작가가 2년여 동안 청정의 작업 공간인 지리산 청학동에서 자연과 함께 호흡하며 탄생시킨 캔버스 시리즈 신작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두드림을 이용한 퍼포먼스와 작품을 연결해 독특함을 보여주고 있는 최소리 작가의 이번 전시는 미술로 만나는 소리에 대한 탐구의 시간이자 화성시 서남부 지역의 시각 예술 분야 활성화를 위한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展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