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5:25 (수)
흥인지문에서 열리는 온라인 풍류(風流)음악회...제8회 한양도성문화제
상태바
흥인지문에서 열리는 온라인 풍류(風流)음악회...제8회 한양도성문화제
  • 이에렌 기자
  • 승인 2020.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9일(금), 가을 달빛과 함께 보물 1호 흥인지문에서 온라인 풍류(風流)음악회 최초로 열려
집에서 도성 곳곳을 둘러보고, 숨어있는 이야기도 만날 수 있는 ‘내 손안의 한양도성’

서울시가 일상의 소중함과 봄을 기다리는 마음을 담아 ‘한양도성, 다시 봄(Rediscovery of Hanyangdoseong)’이라는 주제로 제8회 한양도성문화제를 10월9일(금)∼10월10일(토)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보물1호 흥인지문에서 최초로 열리는 <온라인 풍류(風流)음악회>, 증강현실을 통해 한양도성 곳곳을 둘러볼 수 있는 ‘내 손안의 한양도성’, 코로나19극복의 염원을 담은 ‘한양도성 잇기순성’, ‘한양도성 골든벨(외국인/초등학생)’ 등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10월 9일(금) 저녁8시부터 진행되는 <흥인지문 풍류(風流)음악회>는 보물 제1호인 흥인지문에서 열리는 최초의 국악공연으로 서울시 유튜브 채널인 ‘라이브 서울’을 통해 생중계되는 만큼 전국 어디에서든 시청할 수 있다.

공연이 열리는 흥인지문은 도성의 성문 중 유일하게 옹성(甕城)구조로 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도성의 동쪽으로 출입하는 성문이였다.

※ 옹성(甕城) : 흥인지문 안팎의 지형적 약점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시설로 반원형의 성벽을 한겹 더 쌓은 것이다.

출연진으로는 연기와 소리 무엇 하나 놓치지 않는 소리꾼 오정해와 국악계를 이끌고 있는 젊은 소리꾼 유태평양 그리고 천상의 악기라 불리는 생황의 대한민국 대표 연주가 김효영이 가을 밤 운치 있는 국악 공연으로 우리의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그리고 우리 선조의 얼을 되새기는 음악을 지향하는 서영호 명인과 전통 예술단체 ‘한국시나위악회’와 타악단과 무용단으로 구성된 종합연희예술단인 ‘고르예술단’과 함께 해 전통국악과 퓨전국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이어질 것이다.

한편, 코스모스와 가을빛이 완연한 순성길을 걷지 못하는 아쉬움은 ‘내 손안의 한양도성’ 참여를 통해 달래보면 어떨까. 증강현실(AR) 체험형 프로그램인 ‘내 손안의 한양도성’은 한양도성 18.6km 중 대표명소 6곳을 선정하여 만든 것으로 10월말에 개관 예정인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을 미리 만나고, 지금은 사라진 돈의문을 3D로 볼 수 있다.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은 도성문화제가 열리는 10.9(금)∼10.10(토), 2일간 시범 개관되며, 10월말에 정식으로 개관할 예정이다.

즐기는 방법은 6개의 한양도성 대표명소를 누르고, 해당 장소의 정보와 함께 영상을 시청하거나 퀴즈를 풀면 스탬프를 획득할 수 있다. 6개의 스탬프를 모두 모아 인스타그램에 인증사진을 올린 후, 행사 댓글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한양도성의 대표 명소인 한양도성박물관, 흥인지문, 한양도성 유적전시관, 인왕산, 돈의문, 창의문에서 영상과 사진, 퀴즈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미션을 수행한다.

참여 방법은 다음과 같다. 플레이스토어 앱에서 <내 손안에 한양도성>을 내려받은 후 앱을 실행하면 된다. 한양도성문화제 누리집(hanyangdoseong.com)에 올라와 있는 한양도성 지도를 앱에서 인식하면 한양도성 증강현실(AR) 순성을 즐길 수 있다.

<내 손안에 한양도성> 앱은 안드로이드에서만 실행 가능하다.

안중호 서울시 한양도성도감과장은 “가을이면 많은 분들이 한양도성을 방문하는데, 올해는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온라인과 비대면으로 한양도성 순성을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방법을 모색했다.”며 “가을밤의 풍류도 즐기고,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앱을 통해 한양도성문화제를 전 국민이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