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추석맞이 온라인 직거래장터 연다
상태바
강남구, 추석맞이 온라인 직거래장터 연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9.07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7일까지 사전주문, 수해 농가 등 48개 지자체 참여… 특산물 5~20% 저렴하게 구매 가능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를 위해 ‘추석맞이 온라인 직거래장터’를 열고 9월 17일까지 사전주문을 받는다.

이번 온라인 직거래장터에는 지난달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경상남도 하동군과 전라남도 화순·영광군을 비롯해 강남구 자매결연 도시 등 총48개 지자체가 참여한다. 한우와 배‧사과 등 제수용품과 굴비 등 지역 특산물을 시중보다 5~20% 저렴하게 살 수 있다.

구매 희망자는 구청 홈페이지(gangnam.go.kr) 및 22개 동주민센터에 비치된 리플릿에서 품목을 참고해 구청 지역경제과(☎02-3423-5513) 또는 관할 동주민센터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접수 후 대금을 계좌이체하면 생산자가 구매자 주소로 택배 발송하며, 오는 21일부터 순차적으로 받을 수 있다.

한편, 구는 매년 구청 주차장에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열어 무료 시식회와 사은품 증정 행사를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지역감염 우려와 비대면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온라인으로만 진행하기로 했다.

이선형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직거래장터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를 돕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미미위 강남’의 상생 정신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4월의 강남구 온라인 직거래장터 이미지. 출처:강남구청 홈페이지 캡처
지난 4월의 강남구 온라인 직거래장터 이미지. 출처:강남구청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