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21:42 (월)
경기도, 10월부터 사람 접근 힘든 대규모 시설물 안전점검에 드론 활용한다
상태바
경기도, 10월부터 사람 접근 힘든 대규모 시설물 안전점검에 드론 활용한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7.1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활용 시설물 안전점검 고도화 방안 마련 기초연구」 실시
점검사각지대 해소, 안전점검에 드론 도입, 점검결과의 디지털화 및 정확도 향상 방안 마련
민간전문가와의 지속적 협업을 통해 ICT 활용 안전점검기술 고도화 추진 방향 등 연구
드론 촬영결과 입체사진분석으로 낙석 위험 발견. 출처:경기도
드론 촬영결과 입체사진분석으로 낙석 위험 발견. 출처:경기도

경기도가 규모가 크거나 위험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대규모 비탈면, 옹벽 시설물 등의 안전점검에 드론 기술을 도입한다.

도는 안전점검 고도화를 위해 지난 1월말부터 5개월간 민관협업 기초연구를 실시, 이를 토대로 오는 10월부터 드론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안전점검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7월 16일 밝혔다.

도는 안전관리실 주관으로 도내 대규모 비탈면, 옹벽 시설물에 대해 드론 및 입체영상분석 기법을 적용해 안전점검 및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고 종전의 인력기반 안전점검과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또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과 기존 안전점검기술을 융·복합하기 위해 드론, 토질, 항공측량, 스마트센서, 소프트웨어 분석 등 각 분야 민간전문가의 자문과 참여를 통해 기초연구를 완료했다.

그 결과 ▲규모가 크거나 위험성이 높아 접근이 어려운 비탈면, 옹벽시설물에 대한 점검사각지대 해소방안 ▲낙석 및 붕괴위험 징후 조사에 안전점검용 드론 도입 ▲입체영상분석 기법을 적용한 안전성 평가 및 시계열 분석의 적용성 평가 ▲안전점검 공무원 역량 강화 방안 등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점검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가 안전점검을 강화하고자 공무원들이 직접 시행한 기초연구로서 안전점검분야에 드론 등 다양한 신기술 적용의 효과성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 민관협업을 통해 안전점검기술 향상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