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1 (금)
서울시50플러스재단, 중장년 일자리 지원 위해 노사발전재단과 업무협약
상태바
서울시50플러스재단, 중장년 일자리 지원 위해 노사발전재단과 업무협약
  • 이에렌 기자
  • 승인 2020.06.2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지원 의무화 시행에 따른 퇴직(예정)자 지원 위한 중장기 전략 수립 및 협력 강화 필요
파트너십 구축 통한 50+일자리 모델 발굴 및 다양한 분야 일자리 사업 공동 추진
사진:서울시50플러스재단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퇴직을 했거나 앞둔 중장년의 재취업을 돕고 일자리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6월 19일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정형우)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50+세대를 위한 종합적인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전국단위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노사발전재단이 협력하여 중장년의 재취업 지원서비스를 확대하고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중장년의 재취업을 돕는 지원서비스를 활성화하며 다양한 일자리 모델 발굴 및 확산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지난 5월부터 1,000명 이상의 노동자를 고용한 기업의 경우 재취업(전직)지원서비스가 법적으로 의무화됨에 따라 퇴직(예정) 중장년을 위한 다양한 전직 서비스 요구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이에 중장년 세대의 일자리 정책과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두 기관은 퇴직(예정)자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공동으로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협력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앞으로 두 기관은 첫 협력 사업으로 ‘전직서비스 활성화 정책 포럼’을 추진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중장년 일자리 정책과 정보 교류로 다양한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는 한편, 일자리 사업 운영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중장년 일자리 사업은 100세 시대에 꼭 필요한 사회서비스 성격이 강하다”며 “중장년 일자리 사업을 담당하는 두 기관이 적극 협력해 빠르게 변하는 사회 환경에 맞춘 다양한 일자리 모델을 발굴, 확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