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08:30 (금)
심천 UAV Show & World Drone Congress참관기
상태바
심천 UAV Show & World Drone Congress참관기
  • 권희춘 대기자
  • 승인 2020.05.31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희춘 대기자의 미래전략] 무인이동체, 드론 시장을 장악하는 중국의 힘

올해로 4회인 중국 심천에서 열린 Shenzen UAV Show & World Drone Congress(6월 20-22일)는 매년 무섭게 발전하는 중국 무인기(드론)시장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최고의 무대가 되고 있다. 참고로 중국 심천드론협회장은 공안출신인 양진차이(杨金才)이다.

UAV 전시장
UAV 전시장

필자는 중국무인기 전시회가 생긴 이후에 매년 이 행사에 참가해서 전세계 무인기전문가들과 네크워크 교류, 첨단 기술에 대한 포럼들을 들을수 있어 올해도 참가해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우는 자리가 된 것 같다. 특히 이번에는 전시회 참관자에서 강연자로 초청이 되어 중국의 전문가들과 드론의 활용에 필자의 연구를 발표하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아서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던 것 같다.

강연 중인 필자
강연 중인 필자

매년 참가하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중국 대륙에서 열리는 드론행사에 항상 많은 사람을 전세계로부터 끌어들이는 원천이 무엇인지 항상 궁금했는데, 올해도 역시 우리의 기대 이상 대륙의 스케일로 행사가 깔끔하게 진행된 것 같다. 규모도 전 파키스탄 총리를 축사로 불러들이는 저력 등 대단한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드론 전시장에서는 차량이동용 전파방해기기, 국방에서의 공격용 드론, 소방방재용, 감시와 경계용, 산업용 드론, 군집비행드론 등 용도와 종류가 너무 다양했다.

그리고 금번 전시회에는 경찰드론 전문가들과 드론분야 창업을 지원해서 창업교육을 받는 팀과 함께 전시장을 둘러보고 여러 이야기를 나눌 수가 있어서 많은 교육적인 효과로 이어진 것 같다.

금번 전시회에 참관단(35명)의 단장이신 울산지방경찰청의 이임걸 총경은 "치안분야의 다양한 장비와 활용도를 중국 현지에서 보고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로 내년에도 많은 참관단을 데리고 올 것이고, 주변분들에게 중국 드론의 장점을 교육하고 그 드론의 장점들이 국내의 기술개발과 활용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천 UAV Show 참관단
심천 UAV Show 참관단

"남을 부러워하지 말아라, 미래는 아무도 모른다"는 말처럼 우리나라도 치안드론분야만은 전세계의 강국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