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08:30 (금)
마이너스 유가 기록에 다우 급락 마감, 이번주 증시 방향은?
상태바
마이너스 유가 기록에 다우 급락 마감, 이번주 증시 방향은?
  • 손예지 전문기자
  • 승인 2020.04.2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물만기로 인한 가격외곡으로 사상 첫 WTI원유 마이너스 기록

-단기 급등 부담 속 호,악재 혼조로 시장 방향성 양쪽 다 열어둬야

반등세를 이어가던 뉴욕지수가 급락세로 마감했다.

 

20일(현지시각) 다우지수는 전일 대비 592.05p 하락한 2만 3650.44p로 마감하였다.

5월 인도분 WTI(서부텍사스원유)가 -37.63달러를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 마이너스유가를 기록한 것이 투심을 악화시켰다.

나스닥지수 역시 89.41P하락한 8560.73P로 마감하였고, S&P500지수도 51.40P 하락한 2823.16P로 각각 마감하였다.

해외지수마감, 출처:키움증권
해외지수마감, 출처:키움증권

 

마이너스 유가라는 것은 원유 생산업체가 돈을 주고 원유를 팔아야 할 정도로 수요 대비 공급이 과대하다는 것이다.

다만, 이번 마이너스 유가는 5월물 만기(21일)을 앞두고 저장시설 확보가 어려울 정도로 공급이 넘치는 상황을 고려 5월물을 팔고 6월물을 사면서 발생한 비정상적인 가격이다.

실제로 마이너스에 원유가 거래된다기 보다 원유 선물 만기에 따른 가격 외곡현상이 불거진 것이다.

실재로 21일부터 본격 거래되는 6월물 WTI는 21달러선으로 하루만에 유가가 급락 후 폭등하는 모양새를 연출할 수 있으나 이는 외곡된 가격으로 사실과는 다르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지난 감산합의로 인한 감산 개시가 5월부터 이뤄지고, 코로나19로 정체된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태동이 각국에서 시작된만큼 현재의 공급과잉이 어느정도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될 가능성도 염두해 둘 필요가 있다.

따라서 전일 유가 급락에 의한 증시하락은 일시적일 수 있으며, 이에 따른 영향보다는 이번주 추가로 발표될 실적부분 및 경제활동 재개 여부가 더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아시아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중국은 본격적인 부양책을 예고하며 대출우대금리를 크게 인하하면서 상승세를 보였고,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중인 일본의 경우 경기침체 우려감이 반영되며 하락세로 마감했다.

여기에 우리증시는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지만, 그간의 상승피로감 및 코로나19가 아직 진정되지 않은데 따른 실물경기 회복이 가시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코스피는 소폭 약세로 마감하였다.

그러나 총선의 여당 대승으로 인한 대북정책 강화 기대감 및 남북철도연결이 재추진될 것이라는 소식과 코로나19진단키트의 미FDA 첫 승인 소식에 관련주들이 급등하며 코스닥은 랠리를 이어갔다.

 

현재 시장은 코로나19로 급락세를 연출한 지난달이 무색하게 급반등세를 보이며 V자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실물경기가 회복된 상황이 아니고, 본격적인 경재활동 재개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과도하게 급등했다는 시각이 커지면서 그간의 상승세를 뒤로하고 하락 반전할 것이라는 예측이 서서시 두각되고 있다.

여기에 미국의 공매도 물량이 증가하면서 이 또한 시장을 압박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고, 우리나라 역시 시장 반등에 따른 신용잔고가 급증하며 매물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미국의 4차 경기부양책에 따른 550조 규모의 추가부양책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중국쪽에서도 코로나19로 미뤄져왔던 대규모 정치행사 양회의 개최 및 이를 통한 대규모 부양책이 발표될 것이라는 기대감 등의 증시 긍정요소도 여전히 존재한다.

 

따라서 시장의 방향성을 섯부르게 예측하기 보다는 시장이 어느쪽으로 움직이더라도 대응할 수 있을 일부 현금을 확보한 상태에서 코로나19이슈에 민감도가 덜한 종목들로 포트를 구성하는 전략이 중요해 보인다. 

이번주 우리증시는 대북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좀더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중국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중국관련 이슈도 민감도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