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20:27 (화)
서울시, 2020년 봄편 「서울꿈새김판」게시 문안 공모
상태바
서울시, 2020년 봄편 「서울꿈새김판」게시 문안 공모
  • 이에렌 기자
  • 승인 2020.02.04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봄, 봄처럼 따스한 희망과 위로 담은 30자 이내의 시민 창작 문안 공모
당선작 1작품 등 총 6작품 선정, 당선작은 3월 초부터 5월 말까지 게시 예정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에서 2월 17일(월)까지 접수
2020년 신년편 서울꿈새김판 게시 이미지

2020년 봄을 앞두고, 서울시는 봄의 생동감과 따스함을 닮은 희망과 위로의 글귀를 주제로 한 ‘서울꿈새김판 문안 공모’를 2월 17일(월)까지 ‘서울시 홈페이지 접수 및 우편접수로 진행한다.

「서울꿈새김판」은 각박하고 바쁜 일상의 시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시민의 삶 속에서 공감하는 메시지를 나누기 위해 지난 2013년 6월부터 서울도서관 정면 외벽에 설치한 대형 글판으로, 30자 이내의 순수 창작 문안을 대상으로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해 왔다.

서울꿈새김판은 시민이 직접 창작한 문구를 게시함으로써 시민의 눈높이에서 함께 공감하고 소통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이러한 취지에 걸맞게 꿈새김판 명칭도 당초 희망글판이라 이름지었다가, 2013년 시민공모를 거쳐 ‘꿈새김판’으로 결정 된 바 있다.

27회째를 맞이한 이번 문안 공모전은 2월 17(월)까지 진행하며, 문안은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의 공모 페이지나 우편을 통해 응모할 수 있다. 지역과 나이에 상관없이 서울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이번 공모 주제는 2020년 봄을 맞이하여, 봄처럼 생동감 있고 따스한 희망과 위로를 담은 문안을 응모하면 된다. 한글 30글자 이내의 시민 창작 글귀로, 1인당 총 2작품까지 가능하며 각각의 작품은 개별 접수해야 한다.

출품 작품은 내・외부위원으로 구성된 문안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6작품이 선정되며, 당선작(1작품) 100만원, 가작(5작품) 각 20만원 등 총 20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의 감성을 따뜻하게 자극하는 작품으로 사랑받아 온 서울꿈새김판이 봄을 맞아 새로운 글귀를 공모한다”며 “시민의 마음을 따스하게 위로해 줄 문안을 많이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